TOP
사역소식

한국대회
[제47차 CBMC 한국대회] 3일차 REBUILD

2021.08.21

본문

47CBMC 한국대회 3일차 REBUILD


ee8b848f0d505bd8659123cf29f2178d_1629542369_5052.jpg
 

3일간 온라인으로 펼쳐진 제47CBMC 한국대회는 21()에 마지막 날을 장식했다.

대회 마지막 날의 주제는 REBULD, 다시금 하나님의 성전을 쌓아가는 CBMC만의 이야기와 회원들의 이야기를 통해 지회와 일터사역의 비전을 함께 공유했다.

 

양지훈 기획팀장이 오전집회의 사회를 맡았고, 하나님과 함께 하여 이미 예비하신 축복을 누리고 선지자 느헤미야처럼 깊이 깨닫고 성령님께서 인도하셔서 리빌딩시켜 결단하는 CBMC, 그리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자랑하는 CBMC회원이 되자는 일산 유호성 회장의 시작기도로 대회 마지막의 문을 열었다.

 

김주찬 선교사(이스탄불지회)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비즈니스를 통해 복음을 전하는 생생한 간증 영상을 보내 회원들에게 선교사역의 어려움과 극복을 함께 나눴다. 특히 개종자에 대한 배척이 심한 이슬람 국가에서 진정한 자립을 이루기 위해서 경제적 자립이 필요함을 깨닫고 하나님께 기도한 결과, 근본적인 해결의 출구를 하나님이 열어줬음을 간증했다.

 

우리들의 이야기2-어서 와, CBMC는 처음이지?’ 프로그램에서 이영우 대표(중앙회 운영이사)가 진행하며 앞으로의 CBMC를 이끌고 책임질 젊은 리더인 김헌 대표(서울영동지회), 이훈구 대표(테헤란로y지회), 임기덕 대표(양화진지회)가 출연해 CBMC 입회 과정과 변화된 점 그리고 조언 등을 나누며 CBMC의 지속적인 활동을 독려했다.

20대 젊은 회원들로 이루어진 파란회 활동의 의미와 현황에 대해 파란회 임원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회원들에게 전했다.

 

주제강의는 이 규 목사(신촌아름다운교회 담임목사)가 요한복음 1144풀어놓아 다니게 하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죽은 자가 수족을 베로 동인 채로 나오는데 그 얼굴은 수건에 싸였더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풀어놓아 다니게 하라 하시니라는 내용대로 하나님께서 70주년을 맞은 CBMC와 한국교회이 무엇을 하기를 원하시는지, 세상에는 절대로 작은 사람은 없다. 모든 사람들의 존재가 소중하며 각자의 역할에서는 절대로 작은 자는 없다. 현재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고 그 안에서 각성이 있어야 한다. 진정한 믿음, 온전한 믿음, 절대적 믿음은 하나님은 어떤 분인가를 믿는 것을 말한다. 내가 믿기에 그분이 어떤 말씀을 해도 믿는 것. 잘못되고 분별력과 영적 통찰력을 잃어갈 때 우리가 나서서 수건을 벗겨야 한다는 말씀을 전했다.

 

48CBMC 한국대회는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부산총연에서 홍보영상을 제작해 차기 한국대회 홍보하며 회원들의 관심사를 끌었다.

이대식 중앙회장은 세대의 변곡점을 강조하며 지금까지의 CBMC가 아닌 앞으로의 CBMC를 위해 시대에 맞춰 변화를 받아들여 지혜를 넘어 변곡점이 되는 100주년 CBMC의 발전을 기약하며 제47CBMC 한국대회의 막이 내렸다